No.122 조회수 : 28

To

어머니 2022.09.09

From

아들 경재
0
0
0
0
추석이 다가오니 어머니 생각이 많이 나네요.
어머니 옆에서 철없이 힘들게 까놓으신 밤 맛나게 먹고 명절음식 한개씩 받아 먹던 어린시절이 그립습니다.
사랑합니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