No.72 조회수 : 173

To

백현숙 2021.09.16

From

김정란 막내며느리
1
0
1
1
어머니
아버지께로 가신지가 두달이 되어가네요
며칠있음 추석인데 함박웃음지으며
맞아주시던 어머니가 그립네요
잘계시고 나중에
다시 만나요 어머니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