No.60 조회수 : 277

To

아버님 2021.09.16

From

며느리
3
7
10
0
그리운 아버님…
천국에서 잘 계시지요?
아버님 떠나신지 벌써 5개월이 다 되어가네요…
매일 몇 번이고 아버님을 떠올립니다. 인자하신 모습, 목소리, 아버님 필체 마저도 아직 선명하고 제가 무슨 말을 하든지 늘 재밌게 들어주시고 크게 웃어주시던 아버님 모습도… 그립습니다. 아범에게도 여러번 얘기했듯이 아직도 그저 조금 긴 여행을 떠나신 것만 같습니다. 결국 우리 모두 언젠가는 그 여행길에서 다시 만날테니 틀린 말은 아니지요. 우리 곁에 조금만 더 계셨더라면, 그렇게 갑자기 떠나실 것을 미리 알았더라면… 천 번, 만 번을 돌이켜도 그 아쉬움이 가시진 않겠지만 하나님 곁에서, 예수님과 벗 하시며 기쁨의 날들 보내고 계시리라 확신하기에 오늘도 아쉬움과 슬픔을 접고 하나님 품에 계심을 감사하려 합니다. 저희 모두 잘 지내고 있어요… 아버님의 빈 자리가 크고 많이 그립지만 늘 언제나 처럼 모두들 각자의 자리에서 열심히 살고 있습니다. 앞으로도, 아버님께 받은 사랑을 생각하며 감사하며 살아갈거에요. 지켜봐 주세요! 여행 길에서 외롭지 않게 벗들 많이 만들고 계시구요…
사랑합니다~~ 또 소식 전할께요!

아버님을 그리며,
하나뿐인 며느리 올림
  • 2021-09-16 10:09

    우리에게도 언제가는 갈길이지만 먼저 가 계시니 나중에 만나게 되면 인사드리겠습니다. 이 세상에서 귀감이 되신 분을 만나뵈어 기쁘다고 전하렵니다. 부디 평안하소서 ^^*

  • 2021-09-16 10:18

    하늘에 계신 아버님에 대한 간절한 그리움을 며느님이 아름답게 띄우셨네요.
    온가족과 지인들이 봄에 가신 고인을 이제 가을의 시리도록 청청한 하늘을 보며 고이 기억합니다.
    주님께서 온가족을 사랑하시고 평안에 임하게
    하심을 믿습니다.

  • 2021-09-16 11:05

    착하고 예쁜 자부의 편지에서 아버님이 며느리를 얼만큼 많이 사랑 하셨는지 환히 보입니다. 천국에서 편히 쉬실것을 촥신 하기에 위로받으시기 바랍니다. 인자하신 모습이 그립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