No.121 조회수 : 46

To

아빠 엄마 2022.09.05

From

막내 현미
0
1
1
0
아빠 엄마,

마음껏 불러보니 참 좋으네요

어깨를 으쓱으쓱 하시며 용기를 주시던 아빠~

글 쓰시고 좋아요 눌러달라시던 엄마,
이 글에도 좋아요 눌러주실거죠?

우리 꼭 다시 만나요 꼭요 꼭요

사랑합니다

많이 보고 싶어요

언니 오빠도 아빠 엄마를 많이 그리워해요

주님 안에서 씩씩하게~ 사랑하다가~ 다시 만나뵐게요

영원히 감사합니다

영원히 사랑합니다